홈 > 공정거래 뉴스

제목 의약품 리베이트 공익신고자에게 5,400만원 지급
첨부파일   등록일    2016-06-07       조회수    413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성영훈, 이하 권익위)는 제약회사가 의사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사실을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 5,400만원을 지급하는 등 올해들어 총 8억 5천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1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신고자가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따른 공익침해 행위를 신고해 피신고자가 형사처벌 등을 받으면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보상금은 국민의 건강분야에 전체의 83.6%인 7억 1,100여만원이 지급되었으며 소비자 이익 분야 4,600만원, 안전 분야 3,400만원 순이었다.

보상금이 지급된 대표적인 사례는 제약회사로부터 리베이트를 제공받은 의사 9명이 약 3억 원의 벌금과 추징금을 납부함에 따라 이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5천 4백만 원 지급됐다.

또 자기 가족이 운영하는 약국에서 조제하도록 환자들을 유도한 병원 직원의 불법행위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230만원, 공장 건물을 해체하면서 석면 포함 여부를 조사하지 않은 불법행위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240만원이 지급됐다.

이외에도 건강원 업주가 불법으로 진맥을 하고 뜸을 시술한 사례, 다중이용시설인 고시텔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하지 않은 사례 등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공익신고가 있었다고 권익위는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작년 7월 개정돼 올해 1월 25일부터 시행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을 통해 보호조치 불이행시 이행강제금을 2천만 원까지 부과하는 등 신고자 보호장치를 강화했으며, 보상금 지급액도 최고 20억원으로 상향했다.

목록